fbpx

BBC, 광고 모델 ‘작은 눈’ 둘러싼 중국인 비하 논란 조명

영국 공영 방송 BBC는 3일 중국에서 광고 속 모델이 ‘작은 눈’으로 묘사되는 것을 두고 동양인 비하 논란이 잇따르는 현상을 집중 조명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11월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프랑스 브랜드 디오르의 전시회에 출품된 동양 여성의 사진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원영 변호사 –

주근깨투성이 얼굴을 한 여성이 디오르 가방을 든 채 옅은 미소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으로, 온라인에서는 ‘아시아인에 대한 서양인의 전형적 편견을 형상화했다’, ‘중국인의 얼굴을 비하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달에는 중국 유명 식품기업인 ‘싼즈쑹수'(三隻松鼠)가 눈이 작은 모델을 기용해 촬영했던 광고로 뒤늦게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또 이탈리아 브랜드 구찌도 옅은 눈썹, 작은 눈, 높은 광대뼈가 두드러진 모델을 기용했다가 동양인 비하 비난을 받았다.

앞서 이탈리아 브랜드 돌체앤가바나는 2018년 중국 여성 모델이 젓가락을 들고 피자 등을 먹는 장을 담은 홍보영상을 공개했다가 창업자들이 직접 나서 사과하기도 했다.

BBC는 논란이 된 ‘싼즈쑹수’의 모델이었던 차이냥냥(菜孃孃)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게시물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차이냥냥은 당시 “눈이 작으면 중국인이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이냐”라고 반문하면서 “애국에 대해서 쌍수를 들어 찬성하지만 매사에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인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모델로서 일했을 뿐이라며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BBC는 “이러한 묘사가 19세기 서구 문화에서 나타난 아시아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떠올리게 한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라면서 “오늘날 많은 아시아인이 이를 굉장히 모욕적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과거 서양 영화에서 나온 전형적인 악당으로, 중국인에 대한 인종주의적 편견을 담은 인물 푸만저우(傅滿洲)가 그 예라는 것이다. 청나라 복색을 한 푸만저우는 작은 눈에 마르고 큰 키, 검은색 콧수염 등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앞서 주웨이(朱巍) 중국정법대 교수도 중국매체 인터뷰에서 “할리우드 영화에서 흑인을 비하하는 특정 단어가 등장할 수 없듯이 서구는 우리의 금기를 잘 알고 있지만 이를 손볼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BBC는 이러한 논란에는 일부 중국인이 하나의 특정한 이상적 아름다움을 고집하는 것도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일부 소비자가 해당 광고에 불쾌해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항의가 너무 단순하다. 중국인을 보는 방식이 여러가지라는 생각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도 반박했다.

뤼추루웨이(閭丘露薇) 홍콩침례대 교수는 BBC 인터뷰에서 “매우 위험한 현상이다. 미학적 다원주의를 거부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특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아름다움을 억압한다”고 말했다.

BBC는 그러면서 “크고 둥근 눈에 대한 현재의 선호는 아이러니하게도 서구의 영향에 따른 최근 현상”이라면서 이는 중국이 개혁 개방한 1970년대 후반부터 발생한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영국 공영 방송 BBC는 3일 중국에서 광고 속 모델이 ‘작은 눈’으로 묘사되는 것을 두고 동양인 비하 논란이 잇따르는 현상을 집중 조명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11월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프랑스 브랜드 디오르의 전시회에 출품된 동양 여성의 사진이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원영 변호사 –

주근깨투성이 얼굴을 한 여성이 디오르 가방을 든 채 옅은 미소와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으로, 온라인에서는 ‘아시아인에 대한 서양인의 전형적 편견을 형상화했다’, ‘중국인의 얼굴을 비하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달에는 중국 유명 식품기업인 ‘싼즈쑹수'(三隻松鼠)가 눈이 작은 모델을 기용해 촬영했던 광고로 뒤늦게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또 이탈리아 브랜드 구찌도 옅은 눈썹, 작은 눈, 높은 광대뼈가 두드러진 모델을 기용했다가 동양인 비하 비난을 받았다.

앞서 이탈리아 브랜드 돌체앤가바나는 2018년 중국 여성 모델이 젓가락을 들고 피자 등을 먹는 장을 담은 홍보영상을 공개했다가 창업자들이 직접 나서 사과하기도 했다.

BBC는 논란이 된 ‘싼즈쑹수’의 모델이었던 차이냥냥(菜孃孃)의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게시물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차이냥냥은 당시 “눈이 작으면 중국인이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이냐”라고 반문하면서 “애국에 대해서 쌍수를 들어 찬성하지만 매사에 일을 크게 키우는 것은 병적인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모델로서 일했을 뿐이라며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BBC는 “이러한 묘사가 19세기 서구 문화에서 나타난 아시아인에 대한 고정관념을 떠올리게 한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라면서 “오늘날 많은 아시아인이 이를 굉장히 모욕적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과거 서양 영화에서 나온 전형적인 악당으로, 중국인에 대한 인종주의적 편견을 담은 인물 푸만저우(傅滿洲)가 그 예라는 것이다. 청나라 복색을 한 푸만저우는 작은 눈에 마르고 큰 키, 검은색 콧수염 등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앞서 주웨이(朱巍) 중국정법대 교수도 중국매체 인터뷰에서 “할리우드 영화에서 흑인을 비하하는 특정 단어가 등장할 수 없듯이 서구는 우리의 금기를 잘 알고 있지만 이를 손볼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BBC는 이러한 논란에는 일부 중국인이 하나의 특정한 이상적 아름다움을 고집하는 것도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견해를 인용해 “일부 소비자가 해당 광고에 불쾌해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항의가 너무 단순하다. 중국인을 보는 방식이 여러가지라는 생각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도 반박했다.

뤼추루웨이(閭丘露薇) 홍콩침례대 교수는 BBC 인터뷰에서 “매우 위험한 현상이다. 미학적 다원주의를 거부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특정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아름다움을 억압한다”고 말했다.

BBC는 그러면서 “크고 둥근 눈에 대한 현재의 선호는 아이러니하게도 서구의 영향에 따른 최근 현상”이라면서 이는 중국이 개혁 개방한 1970년대 후반부터 발생한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More from autho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posts

Advertismentspot_img

Latest posts

[포토] 제 15회 달라스 경찰국 자녀 장학금 수여 및 우수 경관 표창

달라스 한인상공회의소는 달라스 코리아타운 중심부 Royal Lane에 있는 수라 한식당에서 달라스 경찰을 위한 감사 오찬을 주최했습니다.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는 또한 달라스 경찰 직원의 고등학교 졸업생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습니다.

달라스한인회, 알렌몰 총격참사 추모 ‘헌화소’ 개설

5월 9일(화)부터 13일(토), 오전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가 알렌 아웃렛몰 총격 참사 추모 헌화소를 개설했다. 한인회 사무실에 마련된 헌화소는 5월 9일(화)부터 13일(토)까지 오전 11시부터 3시까지...

Want to stay up to date with the latest news?

We would love to hear from you! Please fill in your details and we will stay in touch. It's that sim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