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Thursday, December 1, 2022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로컬뉴스40대 여성, 생식기 안에 마약 숨겨 밀반입하려다 ‘덜미’

40대 여성, 생식기 안에 마약 숨겨 밀반입하려다 ‘덜미’

- 2022 DALLAS KOREAN FESTIVAL -spot_img

마약성분의 강력한 합성 오피오이드인 펜타닐을 자신의 생식기 안에 숨겨 엘파소 인근 통관소를 통해 미국으로 밀반입하려던 여성이 붙잡혔다.

CBS11뉴스에 따르면 지난 9월 29일, 텍사스-멕시코 국경 ‘파소 델 노르테’(Paso Del Norte) 통관소에서 0.119 파운드의 펜타닐이 압수됐다.

– XTREMESIGNS –

48세 여성이 통관 검사를 받기 위해 미 관세국경보호국 요원들과 대면했다. 하지만 이 여성의 긴장된 행동을 수상히 여긴 요원들이 2차 검색을 실시했고, 2차 검색 과정에서 자신의 생식기 안에 펜타닐이 숨겨져 있다고 자백했다.

하루 전인 28일에도 자신의 사타구니 부분에 펜타닐을 숨겨 미국으로 밀반입하려던 남성이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텍사스-멕시코 국경 ‘이슬레타’(Ysleta) 통관소에 30세 남성이 통관 검색을 받았다. 이 남성 역시 긴장된 모습이 역력했고, 2차 검색을 받게 됐다.

2차 검색 과정에서 마약 탐지견이 이 남성의 사타구니 부분에서 마약 냄새를 맡아 신호를 보냈다.

관세국경보호국 요원들이 이 남성의 몸을 수색했고 사타구니에서 0.264 파운드의 펜타닐과 1파운드 넘는 메탐피타민 마약을 발견했다.

이 남성과 48세 여성이 특정한 관계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관세국경보호국에 따르면 미국의 남서부 국경 지역을 통해 밀반입되는 펜타닐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관세국경보호국 엘파소 본부의 헥터 만차(Hector A. Mancha) 국장은 “관세국경보호국 요원들은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다”며 “이 위험한 마약이 밀반입돼 지역사회에 스며드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토니 채 기자 editor@texasenews.com

- 현대종합보험 214-766-3637- spot_img
- 쿠쿠 이미리 972-955-7475 -spot_img
- 데이빗 김 부도산 -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

[ TENNEWS1YEA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