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Monday, October 3,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머니경제20년만의 달러 초강세에 세계곳곳 경제불안 '아우성'

20년만의 달러 초강세에 세계곳곳 경제불안 ‘아우성’

spot_img
spot_img
20년만의 달러 초강세에 세계곳곳 경제불안 ‘아우성’

미국 달러 가치가 수십 년 만에 가장 높이 치솟으면서 지구촌 곳곳에서 불안과 불만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글로벌 금융과 통상의 윤활유 역할을 하는 기축통화의 가치 급변으로 전반적 경제 여건이 뒤틀리는 이 같은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17일 주요 6개 통화와 비교해 달러 가치를 산출하는 달러인덱스는 108.06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가 108선으로 오른 것은 2002년 10월 이후 거의 20년 만에 처음이다.

특히 달러인덱스는 올해 들어 10% 넘게 치솟아 달러 가치의 급격한 변화를 보여줬다.

달러 가치의 상승과 함께 주요국 통화의 가치는 각국 고유변수와 맞물려 곤두박질쳤다.

일본 엔화의 달러 대비 가치는 2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고 유로당 달러 환율도 20년 만에 심리적 저지선인 1대1(패리티)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 원화의 가치도 주요 통화보다는 하락 폭이 크지는 않지만 역시 20년 만에 달러당 1천300원대를 넘어서며 고꾸라졌다.

자국 통화가 달러 대비 강세인 나라는 산유국인 앙골라, 식량 수출국인 우루과이, 에너지·농산물 수출국인 브라질, 에너지 수출로 막대한 이익을 내는 러시아 정도다.

◇ 경제력 대비 빚 많은 국가 ‘부도위기’…벌써 쓰러진 곳도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여행자 신용카드 결제부터 대규모 해외투자까지 전 세계 외환거래의 90%는 달러를 통해 이뤄진다.

이처럼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화폐의 가치가 단기간에 급변하면 그 자체로 세계 경제 여건의 거대한 재편이다.

우선 달러로 돈을 빌린 정부나 기업은 이자나 원금 상환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 재정 운영에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특히 국내총생산(GDP)과 비교할 때 달러로 갚아야 하는 외채의 비중이 높은 국가는 부도 위기에 직면한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채권자에게 달러로 이자를 지불하는 것은 자국 통화 가치가 빠르게 하락하는 아르헨티나, 터키와 같은 나라에 특히 어렵다”고 지적했다.

가장 약한 국가는 벌써 쓰러졌다.

스리랑카는 510억 달러(약 66조원) 규모의 국가채무를 안고 있다가 이미 5월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

현재 스리랑카는 식량과 연료를 수입할 외화가 없어 국민이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시위 확산에 대통령이 해외로 도피하는 사회불안까지 닥쳤다.

스리랑카 외에도 에너지, 식량 등 원자재 수입 의존도가 높은 나라는 수입물가 상승으로 전반적 물가가 치솟아 고통을 겪는다.

◇ 애플 울고 버버리 웃고…미국인 여행자 웃고 나머지 울고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미국의 글로벌 기업들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NYT는 “세계 주요 증시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애플과 다른 기술 대기업들은 몇 주 뒤 재무제표를 발표할 때 달러 강세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 매출의 60% 이상은 해외에서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투자업체 이토로의 시장 전문가 벤 레이들러는 달러 가치 상승 때문에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포함된 기업의 이익 증가가 5%, 약 1천억달러(약 132조5천억원)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강달러 시기에는 이익을 달러로 환산할 때 환차손이 발생하는 까닭에 마이크로소프트와 나이키는 실적 전망치를 낮추기도 했다.

반대로 미국이 아닌 지역에 본사를 둔 수출기업은 이익이 증가하고 있다.

영국 명품업체 버버리는 지난 15일 환율 변동 영향으로 올해 매출액이 2억달러(약 2천600억원) 이상 늘었다고 발표했다.

강달러는 여행자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미국 여행자는 높아진 달러 가치로 인해 해외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돈을 쓸 수 있고, 달러를 사야 하는 여행자는 반대 상황에 놓인다.

◇ 연준 태세전환 때문…경치침체 우려 속 강세 지속될 듯

달러가 독보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이유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태도 변화에 있다.

연준은 최근 수년간 물가상승 동력을 오판한 뒤 고삐 풀린 인플레이션을 잡으려고 전 세계 어느 중앙은행보다도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높이고 있다.

긴축에 따라 경기침체(recession) 우려가 커지면서 증시와 채권시장에서 투자금이 달러로 환전돼 미국으로 들어가는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달러는 최근 금값이 급락하는 상황에도 계속 치솟아 최고 안전자산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

전문가들은 달러 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경기부진, 유럽의 에너지난, 일본의 엔저 전략,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전략에 따른 공급 차질, 글로벌 인플레이션 지속에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수요는 계속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시장조사그룹 공동 책임자인 카맥샤 트리베디는 “지금으로서는 달러를 가장 먼저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금 더 지속되겠지만 아마도 달러 이동의 가장 큰 부분은 훨씬 전에 지나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