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September 28,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뉴스세계"화석연료 사용 줄면 똥오줌 귀한자원 될 수도"

“화석연료 사용 줄면 똥오줌 귀한자원 될 수도”

spot_img
spot_img
인도네시아 카와이젠 유황 광산

화석연료 사용이 줄면 똥오줌이 요긴한 자원으로 돌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대두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런던대학(UCL) 연구진은 세계적으로 유황 공급이 줄어들면 농사에 필요한 인산비료 생산량이 현격히 줄어 먹거리 생산이 위협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진단했다.

현재 공급되는 유황의 80%는 석유, 천연가스 생산 때 부산물로 나온다. 우리가 사용하는 석유와 가스는 모두 탈유황화 공정을 거친 것이다.

화석연료 생산을 줄이면 그만큼 유황 생산도 줄어 작물 재배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나아가 친환경 에너지 생산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유황이 코발트와 니켈 등 고성능 리튬 배터리에 들어가는 희귀 금속을 원광에서 추출하는 데도 사용되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부족해진 유황을 메우기 위해 분뇨에서 인 성분을 추출해 인산비료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UCL 지리학과 마크 매슬린 교수는 “값싸고 풍부하며 쉽게 얻을 수 있는 유황을 생산하지 못하면 직접 유황을 채굴해야 하지만, 이는 비용이 많이 들고 환경을 파괴하며 더럽기도 하고 독성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렴하고 환경에 영향을 덜 미치면서 대량으로 지표에서 인을 채취할 방법을 시급히 연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UCL 연구진은 증가한 인구를 떠받칠 식량, 친환경 생산 활동을 위해 필요한 황산이 2040년까지 2억4천600만t에서 4억t까지 증가해 매년 1억t에서 3억2천만t가량의 인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구진은 유황 수요가 늘면 이를 비료 대신 청정 기술용으로 파는 것이 더 이득이어서 작물공급을 위협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UCL 위험·재난억제연구소(IRDR)의 사이먼 데이 박사는 “우리가 걱정하는 것은 유황의 공급이 줄어 친환경 기술 업계가 비료업계보다 비싼 가격에 제한된 유황을 가져가면서 특히 개발도상국의 식품생산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유황 생산이 줄어들면 노동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됐다.

화산 지역에서 비윤리적으로 유황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노동자들이 극도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될 수도 있다는 우려다.

인도네시아 동자바 지역의 유황 광산에서는 지난 40년 동안 74명이 과도한 유황 가스에 질식돼 사망했다.

유황 가스는 워낙 농도가 높아 눈과 목구멍에 화상을 태우고 심한 경우 치아까지 녹일 수 있다.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