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unday, December 4, 2022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로컬뉴스해외에 사는 한인들의 올바른 명칭…‘동포’ 혹은 ‘한인’?

해외에 사는 한인들의 올바른 명칭…‘동포’ 혹은 ‘한인’?

- 2022 DALLAS KOREAN FESTIVAL -spot_img
▲ ‘재외동포의 명칭과 한인회 등록제 정책토론회’가 지난 9월 30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재외동포포럼, 제125차 포럼 ‘재외동포의 명칭과 한인회 등록제 정책토론회’ 개최

이름은 호칭을 넘어 관계성과 정체성을 반영한다. 전 세계 193개국에 살고 있는 재외동포들은 자신들이 무엇으로 불려지길 원할까. 동포, 한인, 교포, 교민, 재외국민, 한인 디아스포라, 한민족, 조선인, 코리안, 고려인(카레이츠키)…

재외동포들은 많은 용어들 중에서 ‘동포’와 ‘한인’이라는 명칭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동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외동포연구원(원장 임채완)이 최근 미주한인 등 재외동포 1,1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가장 바람직한 재외동포 명칭’으로 42.8%가 ‘동포’를, 이어 26.9%가 ‘한인’을 꼽았다. 표준국어대사전은 ‘동포’라는 단어에 대해 ‘같은 나라 또는 같은 민족의 사람을 다정하게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정감을 담은 호칭이라는 얘기다.

이처럼 재외동포에 대한 호칭이 혼재돼 쓰이는 가운데, 일상적 학문적으로 ‘재외동포에 대해 어떤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한지’를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사단법인 재외동포포럼(이사장 조롱제)은 지난 9월 30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제1세미나실에서 제125차 포럼으로 ‘재외동포의 명칭과 한인회 등록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발표자로 나선 임채완 전남대 명예교수(정치외교학)는 “1948년 정부수립과 함께 정부조직법에 ‘교민’이란 용어가 처음 등장했고, 1961년 외교부에 교민과가 생긴 이래 1974년 영사교민국, 1998년 재외국민영사국, 2005년 재외동포영사국으로 명칭이 변했고, 2007년 ‘세계한인의날’(10월5일) 공식행사에서 보듯이 재외동포 관련 명칭은 계속 바뀌어왔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재외동포의 명칭은 정체성, 역사성, 포용성, 함의성, 지속성, 목표성 등을 포괄해야 하는데 현재 정부, 학계, 언론, 시민사회단체 등이 사용하는 용어는 수십 가지가 돼 너무나 혼란스럽다”며 “최소한 한국과 재외동포들이 합의할 수 있는 용어 정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본과 중국은 해외 거주하는 자국민을 교포라고 부른다. 우리도 한때는 이 용어를 많이 사용했다. 하지만 수년 전부터 미국 등 해외 한인사회에서는 ‘교포’ 보다는 ‘동포’ 또는 ‘한인’이라는 표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주로 ‘한인’이라고 표현한다. 유래는 1910년 도산 안창호 선생이 샌프란시스코에 세운 ‘대한인국민회’로 인해 미국 거주 한국인들이 스스로를 ‘한인’이라고 부르게 됐다.

정작 한국에선 동포, 한인, 교포, 교민, 조선족, 고려인, 재외국민 등의 명칭이 혼용되면서 용어의 통일성과 커뮤니케이션 측면에서 많은 불편이 초래되고 있다.

일본에서도 재일동포, 재일한국인, 재일조선인, 재일교포 등 호칭사용이 대단히 혼란스럽다. 중국에서는 조선족, 중국동포, 러시아 CIS에서는 고려인, 카레이츠라는 명칭이 쓰인다.

임채완 교수는 ‘재외동포의 명칭 분석’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재외동포의 명칭이 이처럼 다양하고 혼란스럽게 된 배경에 대해 망국과 전쟁, 혁명 등 한반도의 빈번한 체제변동과 정치사회적 변화를 지목했다.

일각에서는 한국계 재외동포를 ‘코리안 디아스포라’라고 지칭하기도 하는데 “현대적 의미의 디아스포라는 같은 민족적인 기원을 지닌 사람들이 여러나라에 흩어져 살거나 동일한 신념체계를 지닌 사람들을 지칭하는 광범위한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고 임 교수는 설명했다. 국제이주, 망명, 난민, 이주노동자, 민족공동체, 문화적 차이, 정체성 등을 아우르는 포괄적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얘기다.

국적유무, 출신지역, 분야별 용어 등을 아우르는 최소한의 공통분모는 ‘동포’라고 할 수 있으며, 여기에 한국 밖에 나가 있는 공간적 개념을 추가해 ‘재외동포’라는 용어가 가장 보편적 용어로 지칭되고 있다는 게 임 교수의 설명이다.

임 교수는 “한국은 물론 해외 한인 커뮤니티와 학계를 중심으로 재외동포를 둘러싼 공식적이고 법률적 학술적으로 보편화가 가능한 포괄적 명칭의 정립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윤인진 고려대 교수는 “전체 동포를 동포라고 부른다면 국가별로 동포를 지칭할 때 그 앞에 국가명이 들어가야 한다. 명칭의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재미동포, 재일동포, 재중동포와 같은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현재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명칭은 공공재로서 부르는 사람과 불리는 사람 간의 관계를 반영한다. 양쪽이 기꺼이 수용하면서 동시에 상호 간에 긍정적이고 생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할 수 있는 의미를 담아내는 명칭을 찾아내고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해결 방법으로 동포 또는 한인보다 ‘세계 한인’이 적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동포라는 정서적 유대감을 가지면서 학술적인 엄밀함과 일반적 대중성을 가진 명칭을 선정해 일관되게 사용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람직한 동포 명칭을 선정하기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고 충분한 숙의와 협의를 거쳐 앞으로 우리가 사용할 동포 명칭을 선정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기를 권고한다”고 제언했다.

또 다른 토론자로 참여한 임영언 재외한인학회 회장은 “동포라는 용어는 같은 혈통을 이어받은 사람들을 형제자매처럼 아우르는 호칭”이라며 “임채완 교수는 발제문에서 유대인, 인교, 화교, 화인 등은 고유의 종족성을 내포하고 있어 그 지칭 대상이 분명하다고 주장하면서, 한국도 재외 동포와 재외 한인에서 ‘재외’라는 단어를 제거하고, 앞으로 동포(Dongpo) 또는 한인(Hanin)의 명칭을 사용하고, 나아가 고유의 종족성을 드러낼 수 있는 호칭으로 재외 한인(Overaeas Korean) 또는 ‘한인’을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조선인, 조선족, 고려인, 한인 혹은 한국계 등 혈통, 국적, 종족성을 포괄하는 용어로서 이미 언어의 사회성을 획득한 ‘재외동포’ 대신 ‘재외한인’ 또는 ‘한인’이라는 용어가 정착할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재외동포신문 제공

- 현대종합보험 214-766-3637- spot_img
- 쿠쿠 이미리 972-955-7475 -spot_img
- 데이빗 김 부도산 -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

[ TENNEWS1YEA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