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Monday, October 3,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뉴스로컬뉴스텍사스 여성, 낙태금지법 탓 유산치료도 못받아…"죽은 태아 2주간 몸속에"

텍사스 여성, 낙태금지법 탓 유산치료도 못받아…”죽은 태아 2주간 몸속에”

spot_img
spot_img
CNN과 인터뷰하는 말레나 스텔

텍사스를 비롯한 10여 개 주(州)에서 낙태 금지법이 시행되면서 유산으로 인한 의료 치료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산 시에도 임신중절과 동일하게 ‘자궁경관 확장소파술'(D&C)로 불리는 수술을 하는데 낙태 금지법에 따른 처벌을 우려한 병원에서 유산에 필요한 의료 서비스 제공을 거부하고 있어서다.

텍사스에 거주하는 말레나 스텔 씨는 최근 임신 9주반 정도 된 시기에 진행한 초음파 검사에서 태아의 심장 박동 소리가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에 따라 그는 죽은 태아를 몸에서 제거하기 위해 D&C 수술을 받으려고 했으나 병원에서 거부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18일(월) 보도했다.

그는 다른 병원에서도 태아가 사망했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그 병원도 수술은 거부했다. 결국 그는 2주 뒤에야 D&C 수술을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았다.

2주간 몸 속에 죽은 태아가 있었다는 의미다.

자신의 이야기를 유튜브에 올린 그는 CNN 방송에 나와 ‘다시 임신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수술 지연으로) 감염될까 봐 두렵고 무슨 일이 일어나 내 딸이 엄마 없이 남겨질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텍사스 댈러스-포스워스 지역에 거주하는 어맨다(35) 씨는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유산했다.

그는 지난해에는 병원에서 D&C 수술을 받았으나 올해는 병원의 거부로 수술을 받을 수 없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는 텍사스주가 임신 6주 이후의 모든 낙태를 사실상 금지하면서 병원들이 유산에 따른 의료 서비스 제공도 주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유산의 경우 법 자체의 문제라기보다는 법과 관련한 의사소통이 안 되면서 생긴 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고 NYT가 보도했다.

명확한 지침 부재로 상황이 불투명한 가운데 의사와 병원 등이 낙태를 도왔다는 비판을 받을지 우려하면서 경계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