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unday, December 4, 2022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로컬뉴스텍사스, 미국 제1의 독성 물질 배출 ‘오명’

텍사스, 미국 제1의 독성 물질 배출 ‘오명’

- 2022 DALLAS KOREAN FESTIVAL -spot_img
지난해 겨울 쏟아진 눈보라로 텍사스도 기후 재난 비상이 걸렸다.

텍사스는 2년여 전부터 미국 전역에서 가장 뜨거운 곳이다. 날씨도 뜨겁지만 기업들이 텍사스로 본사를 이전하는 열기가 엄청나다. 이로 인해 회사 직원들의 텍사스 이주도 급증했다. 텍사스는 인구와 산업생산에서 가장 큰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괄목할 만한 번영 뒤에 숨겨진 그림자가 있다. 아름답지 못한 회색빛 실루엣이다. 독성 폐기물 문제다. 산업 생산이 늘다 보니 액체 폐기물이 많아지고 있다. 처리하기 어려운 상황까지 치닫고 있다. 환경보호청 자료에 따르면, 텍사스주의 수로는 많은 양의 화학 물질과 산업생산으로 인한 유독물질을 버리고 방류하는 처리장으로 전락했다.

덴버에 본사를 둔 비영리 단체인 환경 아메리카(EA: Environment America)가 이같은 실태를 보고서로 담아 미디어에 요약 자료로 배포했다. 자료에 따르면 EA의 측정 결과, 텍사스가 하천, 강, 호수로의 독성 배출량에서 미국 50개 주들 중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09년 전국적인 수질 오염을 주 단위로 분석하기 시작한 이래 텍사스가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09년에 텍사스는 4위를 차지했었고 조사 이래 지난해까지 독성 물질 배출 1위는 인디애나주가 보유하고 있었다.

보고서는 산업 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의 자체 보고 서류들과 EPA(미 환경보호국)에 기록된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결과를 도출한 것이다. 집계 결과 텍사스의 기업과 관계기관들은 2007년 1320만 파운드의 독성 물질을 흐르는 물에 쏟아 부었고, 2020년에는 1670만 파운드를 텍사스 강물에 방출했다고 집계했다.

텍사스는 오염 시설이라도 허가를 받기 용이하고, 위반으로 벌금을 부과받기도 매우 어려운 느슨한 규제 환경을 가지고 있다, 기업들이 이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것이다. 벌금 액수도 감당할 정도의 낮은 수준이어서 기업들은 법을 무시하고 ‘걸릴 경우 벌금을 낸다’는 태도다. 사실 벌금이 더 싸서 돈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비료 유출과 산업 폐기물의 공통 성분인 질산염 화합물은 전국 산업계에 의해 보고된 총 독성 방출량의 90%를 차지한다. 나머지는 납과 같은 중금속, 테트라클로로에틸렌과 같은 용매와 망간 화합물, 메탄올, 암모니아로 구성된다. 또한 수은과 다이옥신도 포함되며, 사람과 동물에 영구적으로 축적되는 독성 물질도 있다. 이 물질들 중 많은 것들이 호수와 강에서 식수와 모유로 흘러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업 폐기물을 배출하기 위해 회사들은 텍사스 환경 품질 위원회(TCEQ: Texas Commission on Environmental Quality)에 허가 신청서를 제출하고, 환경 품질 위원회는 매주 수십 건의 허가 신청을 처리한다. 그러나 텍사스는 이들이 수로에 무엇을 버리는지를 정확히 알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지 않는다. EPA의 독성물질 방출 목록만이 이를 추적하기 가능할 뿐이다.

TCEQ는 휴스턴의 본거지이자 미국 에너지 산업의 심장부인 텍사스에서도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해리스 카운티에서 지난 달 52건의 방류 허가 신청을 받았다. 그 허가들의 대부분은 민간이었지만 일부는 군의 주요 산업 분야의 대형 정유소와 화학 공장에서도 제출됐다.

한 예로 ‘폴리비닐클로라이드 및 무수 수산화칼륨 제조업체인 옥시비닐스는 폴리비닐클로라이드 생산 및 염화비닐모노머(VCM) 생산으로 처리한 공정 폐수를 포함해 하루 최대 1억 500만 갤런까지 방류 허가를 구하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폐기물은 텍사스 내륙의 수로와 강을 거쳐 바다로 흘러 들어갈 것이다. 경로 중 한 곳인 패트릭 베이유는 이미 너무 오염돼 EPA의 연방 슈퍼 펀드 사이트에 등록돼 있다.

텍사스에서 확인한 20개의 오염 시설 중 15개는 해안 지역의 수로에 있으며, 13개의 정유소 또는 화학 공장을 포함하고 있었다. 나머지 5곳은 가금류 처리시설이다.

텍사스의 최고 오염회사는 필그림스 프라이드가 운영하는 마운트 플레즌트 마을의 치킨 도축 및 가공, 튀김 공장이었다. 필그림스 프라이드는 미국 최대의 치킨 가공 공급업체 중 하나로, 여러 플랜트에서 공립학교 급식을 포함한 7개 브랜드의 치킨 상품을 생산하고 있다. 갤버스턴만 근처에 있는 발레로 정유소 2곳과 텍사스시티에 있는 정유소가 필그림스에 이은 2~3위의 오염물질 배출 공장이었다. 미국 EPA에 따르면 다우케미칼은 프리포트 인근 지역에서 벤젠 2만7000파운드, 산화에틸렌 2400파운드, 헥사클로로벤젠 193파운드 등 31종의 화학물질을 브라질 강 유역에 방출했다.

보고서는 EPA의 온라인 독성 방출 보고서를 통해 데이터를 추출했다. 이 모든 데이터는 산업체에서 자체 보고한 것이다. 오염 회사들은 그들이 위반을 저질렀을 때 당국에 구체적인 사실을 알릴 책임이 있다. 연구 보고서는 이들의 이 보고서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다. 변수는 있다. 많은 공장들이 신고하지 않고 화학 폐기물을 대량 하수구로 방출한다는 점이다. 보고된 양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편 보고서는 전국적으로 독성 화학 물질 사용을 줄이고 수로의 산업 폐기물을 제거하기 위해 연방 오염 기준을 더 높일 것도 강하게 권고했다.

스마트시티투데이 제공

- 현대종합보험 214-766-3637- spot_img
- 쿠쿠 이미리 972-955-7475 -spot_img
- 데이빗 김 부도산 -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

[ TENNEWS1YEA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