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February 21, 2024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미국친구들 '냄새난다'·교사는 '떨어져 앉으라'…美여학생 극단선택

친구들 ‘냄새난다’·교사는 ‘떨어져 앉으라’…美여학생 극단선택

유타주에서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10살의 자폐증 흑인 소녀가 끝내 극단적 선택을 했다.

CNN 방송은 유타주의 초등학생 이저벨라 티슈너(10)가 지난 6일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가족 변호인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티슈너는 동급생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고, 가족이 이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으나 반복적으로 무시당했다.

– ARK 뮤직아카데미 –

티슈너가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것을 부모들이 알게 된 것은 9월께였다. 티슈너가 학교에 페브리즈(섬유 탈취제)를 가져가는 것을 안 부모가 이유를 묻자 친구들이 ‘냄새가 난다’고 놀렸다고 티슈너는 말했다.

교사는 티슈너에게 교실 뒤편에 떨어져 앉으라고 지시했다. 또 친구들은 티슈너에게 반복적으로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를 쓰고 괴롭혔다.

티슈너의 부모는 담임 교사에게 민원을 제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진전이 없었다. 이어 찾아간 교장은 부모들을 교감에게 안내했지만 교감은 얘기를 잘 듣지 않고 무시했다.

문제가 벌어진 학교는 흑인과 아시아계 학생들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고질적인 교육구에 속해 있었다.

미 법무부는 2019년부터 유타주 파밍턴의 데이비스 교육구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왔다. 그 결과 지난달 이 교육구에서 수년간 흑인·아시아계 학생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반복됐고, 관리들은 고의로 부모나 학생들의 민원을 무시해왔다고 폭로하는 보고서를 냈다.

이 교육구에 등록된 7만3천여명의 학생 중 흑인·아시아계는 약 1%씩에 불과하다.

미국프로농구(NBA)의 유타 재즈는 11일 경기 도중 티슈너의 죽음을 애도하는 행사를 가졌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spot_img
RELATED ARTICLES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sushi sakana
조금조 보험
Pink Coffee
Bluelime Communications - 웹사이트 / 디자인 / 마케팅 / 브랜딩
spot_img
신동헌 부동산
ARK 뮤직 아카데미
샤인미술학원
라이프교회
XTREME SIGNS
김수진 연방 세무사
Sunny 인테리어 디자인
spot_img
KG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