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September 28,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라이프연예/스포츠총알 1만발과 한국 현대사로 완성한 첩보액션 '헌트'

총알 1만발과 한국 현대사로 완성한 첩보액션 ‘헌트’

spot_img
spot_img

국가안전기획부 13년 차 베테랑인 해외팀 차장 박평호(이정재 분)는 상대적으로 냉철한 인물이다. 국내팀 차장 김정도(정우성)는 군 출신이라는 경력에 걸맞게 거침이 없다. ‘헌트’의 주인공이자 라이벌인 두 인물은 경력과 성정을 제외하면 극 중에서 완벽한 대칭 구도를 이룬다. 이들은 선악으로 구분되지 않고 관객에게 불러일으키는 의심의 정도 역시 차이가 없다.

영화는 1983년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에서 시작한다. 각각 팀원들을 이끌고 작전에 참여한 두 사람의 대립이 이때부터 시작한다. 공작이 번번이 실패하자 새로 취임한 안기부장은 조직 내부 스파이를 색출하라고 지시한다. 박평호와 김정도는 서로를 암호명인 동림으로 불리는 간첩으로 점찍는다.

양쪽은 형식적인 증거수집에 나서지만, 과거 한국 정보기관이 벌인 여러 공작에서 보듯 결론은 이미 정해져 있다. 중화기와 쇠파이프를 동원한 이들의 권력투쟁 방식은 폭력조직을 방불케 한다. 모두 사냥개이자 동시에 사냥감인 양쪽의 충성경쟁은 말 그대로 ‘도그파이트’ 양상을 띤다.

영화는 박평호와 김정도를 각각 간첩으로 볼 만한 정황들을 하나씩 내놓는다. 각각 군납업자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출신 유학생이라는 의심스러운 인물이 곁에 있다. 각종 문건 등 객관적 자료도 공평하게 제시하며 증거를 쌓아간다. 그러나 관객은 누가 진짜 간첩인지 추리하는 데 별다른 의미가 없음을 초반에 깨달을 듯하다. 예상대로 결론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두 사람의 심리전과 대규모 물량공세를 퍼부은 액션 시퀀스가 러닝타임 내내 교차한다. 이 때문에 영화의 전개가 상당히 빠르게 느껴진다. 서울과 워싱턴·도쿄·방콕을 무대로 총격전과 차량 추격전, 대규모 폭파 장면이 펼쳐진다. 총탄 1만발과 차량 520대를 동원해 시각적 자극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액션 장면들은 개연성과 호불호를 떠나 과도하다 싶을 정도다.

영화는 외관상 첩보액션을 표방하지만 바탕에는 한국 현대사의 여러 사건이 깔려 있다. 동백림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핵심 타깃 ‘동림’부터 그렇다. 현대사에서 가져온 영화 속 사건들은 단발적 에피소드에 그치지 않고 인물의 동기와 결말에 이르기까지 핵심 역할을 한다. 아웅산 폭탄 테러와 미그기 귀순 사건이 발생한 1983년을 주무대로 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난 1980년을 오가는 설정은 우연이 아니다. 혁명·독재·국가폭력을 둘러싼 메시지 역시 현대사가 깊숙이 개입한 덕분에 설득력을 얻는다.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인 이 영화에는 황정민·이성민·유재명·조우진·김남길·주지훈 등이 불쑥불쑥 카메오로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이정재는 27일 시사회에 이은 간담회에서 “동료 배우들이 도움을 주겠다는 연락을 먼저 해와 친분이 두터운 분들이 많이 참여하게 됐다”며 “어떻게 하면 연기자가 돋보일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8월 10일 개봉. 125분. 15세 관람가.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