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Thursday, June 20, 2024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Top 5 This Week

spot_img

Related Posts

“유방암 전이율 6~22%…젊은 환자일수록 높아”

초기 유방암은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전이될 가능성이 6~22%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국제 암연구기구(IARC: International Agency for Research on Cancer)의 아일린 모건 박사 연구팀이 북남미,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호주에서 발표된 400여 편의 관련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3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유방암 환자의 암 전이율은 6~22%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러나 위험요인에 따라 유방암 전이율은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우선 35세 이전에 첫 유방암 진단을 받은 경우 암 전이율은 12.7~38%로 상당히 높았다. 50세 이후에 발생한 유방암은 전이율이 3.7~28.6%였다.

이는 젊었을 때 발생한 유방암은 공격성이 강하거나 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 진단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유방암의 유형에 따라 전이율도 차이가 있었다.

관내강 B형(luminal B) 유방암은 전이율이 4.2~35.5%로 관내강 A형(luminal A) 유방암의 2.3~11.8%보다 훨씬 높았다.

관내강 A형 유방암은 에스트로겐 수용체(ER) 양성/HER2(인간표지성장인자 수용체2) 양성 유방암으로 유방암의 약 74%를 차지하며 천천히 증식하고 덜 공격적이다.

관내강 B형 유방암은 ER 양성/HER2 음성으로 유방암의 약 10%를 차지하며 관내강 A형 유방암에 비해 훨씬 더 공격적인 성향을 보인다.

유방암세포는 약 70%가 여성 호르몬을 먹고 자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를 에스트로겐에 의해 암세포의 성장이 촉진되는 에스트로겐 양성 유방암이라고 한다.

세계적으로 매년 약 230만 명의 유방암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일부 환자는 암세포가 다른 부위로 전이되는 진행성 유방암으로 발전한다.

이 연구 결과는 전체적으로 진행성 유방암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를 보여주는 최초의 조사 자료이다.

이 연구 결과는 ‘진행성 유방암 6차 국제 합의회의'(Advanced Breast Cancer Sixth International Consensus Conference)에서 발표됐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Popular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