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Friday, July 1,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뉴스내셔널앨라배마, '흑백학생 분리' 등 주 헌법 조문 개정 착수

앨라배마, ‘흑백학생 분리’ 등 주 헌법 조문 개정 착수

spot_img

앨라배마주가 120년 만에 주 헌법 개정 작업을 통한 시대착오적 인종차별 조문 삭제에 나선다.

22일(수) 지역언론 ‘몽고메리 애드버타이저’에 따르면 앨라배마 주의회 헌법개정위원회는 내년 11월 주민투표를 목표로 주 헌법 개정 작업에 착수했다.

위원장인 메리카 콜맨 주의원은 “우리의 목표는 주 헌법에 적힌 인종차별적 언어를 삭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진 연방세무사
– 김수진 연방세무사 –

1901년 제정된 앨라배마주 헌법은 오늘날 관점에서 볼 때 시대착오적이고 인종차별적인 조문을 다수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1956년 통과된 주 헌법 256조는 백인과 유색인종은 각각 별도의 학교에 다녀야 하며, 다른 인종의 학교에 다녀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주 헌법 32조는 노예제를 금지하고 있으나, 범죄를 저지른 기결수의 강제노동은 제외하고 있다. 앨라배마 주정부는 이 조항을 근거로 경범죄를 저지른 흑인들을 농장과 광산 등에 배치해 사실상의 노예제를 시행해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 주 헌법 181조와 259조는 각각 유권자 등록 시 문해력 시험 및 세금 납부를 규정하고 있다. 이 조항은 가난하고 교육받지 못한 흑인의 투표를 방해하는 역할을 했다.

한때 주 헌법은 흑백 인종 간 결혼을 불법화하는 조항도 담고 있었다. 그러나 이 조항은 2000년 주민투표를 통해 삭제됐다.

이러한 주 헌법 조문은 인종차별적 의도로 제정됐다는 것이 위원회의 지적이다.

주 헌법 제정 당시 제정위원들은 “미국 헌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백인의 우월적 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한 기록이 남아있다.

이들 조항은 1960년대 연방 대법원의 흑백 분리 교육 및 투표세 위헌 결정 등으로 사실상 사문화됐다. 2004년과 2012년 주 헌법 개정안이 주민투표에 부쳐졌으나 몇천 표 차로 부결됐다.

비영리단체 의회 서비스위원회의 오트니 라탐 소장은 “현행 주 헌법 조문은 흑인뿐만 아니라 양쪽 인종을 모두 차별하고 있다”고 개정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