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Friday, May 20,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Home머니경제애플, 아람코에 세계 시총 1위 내줘…유가·금리 상승에 희비

애플, 아람코에 세계 시총 1위 내줘…유가·금리 상승에 희비

샤인미술학원
VERY GOOD HOMES 부동산
spot_img

최근 유가 급등과 기준금리 인상 흐름 속에 미국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애플이 시가총액 기준 세계 최대 상장사 자리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에 내줬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11일(수) 아람코 시총은 약 2조4천300억달러(약 3천117조원)로, 애플의 시총 2조3천700억달러(약 3천40조원)를 앞섰다고 미국 방송 CNBC와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아람코는 2019년 12월 기업공개와 함께 전 세계 시총 1위 기업이 됐지만, 이후 2020년 8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부양의 수혜를 입은 애플에 밀렸다가 이번에 다시 1위 자리를 탈환한 것이다.

올해 초만 해도 애플의 시총은 한때 3조달러대까지 치솟아 아람코를 1조달러 가량 웃돌았다. 하지만 이후 애플 시총이 20% 가까이 감소한 반면 아람코 시총은 약 28% 증가했다. 이날도 미 나스닥에 상장된 애플 주가는 5.18% 급락했다.

최근의 경제 상황 변화로 두 회사와 관련 업종의 희비는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따라 유가가 급등하면서 정유주들은 혜택을 받고 있다.

올해 초 배럴당 78달러 수준이던 브렌트유 가격이 100달러를 넘긴 가운데 아람코 주가는 상장 이후 최고 수준이다.

미국에서도 올해 들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의 에너지 업종이 40% 급등했고, 올해 S&P 500 종목 중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107% 상승률을 기록한 석유회사 옥시덴털 페트롤리엄이었다.

반면 유가 인상은 인플레이션 심화에 불을 붙이고 있다. 또 40년 만에 최고 수준인 인플레이션에 대응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상 등 긴축적 통화정책을 펼치면서 기술주와 성장주들은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고 재무제표가 튼튼한 애플의 경우는 그나마 사정이 나은 편이다.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100 지수는 올해 들어 24.8% 하락해 애플보다 하락폭이 컸다.

다만 미국 증시 시총 1위는 여전히 애플이며, 2위는 시총 1조9천500억달러의 마이크로소프트(MS)다.

또 최근의 주가 급락에도 불구하고 대표적 성장주인 전기차업체 테슬라 시총은 여전히 세계적 석유기업 엑손모빌의 2배 이상이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장충동왕족발 -장충동왕족발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뜨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뜨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COWAY 갤러리아마트 내 :: 이은실 -코웨이 - 갤러리아 마트 내 이은실 4694493702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