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unday, June 23, 2024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Top 5 This Week

spot_img

Related Posts

슈퍼맨 임무, ‘미국적 방식’ 수호→’더 나은 내일’로 업데이트

DC코믹스의 슈퍼 히어로 슈퍼맨의 임무가 ‘미국적 방식’의 수호에서 ‘더 나은 내일’을 만드는 것으로 업데이트됐다.

출판사 DC코믹스의 최고창의책임자(CCO) 겸 발행인인 짐 리는 16일(토) 열린 온라인 이벤트 ‘DC 팬돔’에서 슈퍼맨의 새로운 모토가 ‘진실과 정의, 더 나은 내일’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CNN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JJ GOLF ACADEMY –

종전의 슈퍼맨 모토는 ‘진실과 정의, 미국적 방식’이었다. CNN은 슈퍼맨의 상징적인 모토가 수십 년 만에 공식적으로 업데이트됐다고 지적했다.

리 CCO는 “DC(작품들) 전반에 걸친 줄거리를 더 잘 반영하고 80년 넘게 더 나은 세상을 구축해온 슈퍼맨의 놀라운 유산을 기리기 위해 슈퍼맨의 모토는 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슈퍼맨은 오랫동안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희망의 상징이었고, 바로 그 낙관주의와 희망이 이 새로운 임무 선언(모토)과 함께 그에게 앞으로 나갈 힘을 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자 기자와 사랑에 빠지는 양성애자 슈퍼맨 존 켄트

슈퍼맨의 모토에서 ‘미국적 방식’이 빠진 것은 처음이 아니다. 올해 7월 발간된 ‘슈퍼맨: 칼-엘의 아들’에서 슈퍼맨으로 등장하는 클라크 켄트와 로이스 레인의 아들 존 켄트는 자신이 “진실과 정의, 더 나은 내일”을 상징한다고 말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클라크 켄트와 관련된 모토를 바꿔 정사(正史)를 개편한 것이라고 CNN은 평가했다.

슈퍼맨 모토에 들어간 ‘미국적 방식’이란 문구는 제2차 세계대전 중이던 1942년 슈퍼맨이 라디오 프로그램으로 방영됐을 당시 처음 등장했다. 슈퍼맨이 ‘진실과 정의, 미국적 방식’을 위해 싸운다는 것이다.

슈퍼맨 세계관은 시대 흐름에 따라 변화하고 있다. DC코믹스는 최근 곧 출간될 ‘슈퍼맨: 칼-엘의 아들’에서 존 켄트가 남자 기자인 제이 나카무라와 사랑에 빠지며 양성애자로서의 성 정체성을 드러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Popular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