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미 중부 토네이도 사망자 100명 넘을 듯…”교민 피해 아직 없어”

켄터키주를 비롯해 중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수가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피해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토네이도 발생 사흘째인 12일(일) 워싱턴포스트와 CNN, AF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최소 94명에 달한다.

피해가 집중된 켄터키주에서만 80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구조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속속 피해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당국자들은 사망자 숫자가 최소 100명을 넘어설 것이라면서도, 마지막까지 구조와 복구에 매진하겠다며 “기적을 바라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뚜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켄터키 메이필드 양초 공장에서 야간 근무 중이던 노동자 가운데 최소 10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공장에선 당시 110여명이 근무 중이었고 40명가량만이 구조된 상태다.

아마존 시설이 위치한 일리노이주에서도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테네시에서도 4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칸소와 미주리에서도 각각 2명이 숨졌다고 AP는 보도했다.

CNN은 주말 사이 켄터키를 비롯해 아칸소, 일리노이, 인디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오하이오, 테네시 등 8개주에서 최소한 50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기상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앤디 베셔 켄터키 주지사는 NBC에 출연, “80명 넘게 사망자가 발생했고,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셔 주지사는 CNN에선 “기도하고 있지만, 추가 구조자가 나오는 것은 믿을 수 없는 기적”이라며 “켄터키 역사상 최악의 가장 파괴적인 토네이도다. 이런 피해를 경험하지 못했고, 무어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참담함을 토로했다.

당국은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에 집중하고 있으나 워낙 피해규모가 막대해 별다른 진척이 없는 것은 물론 정확한 피해규모 조차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켄터키주의 경우 피해가 집중된 메이필드를 비롯해 몇몇 마을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초토화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메이필드 양초공장의 경우 건물 지붕이 있던 곳까지 강철과 차량이 쌓여있어 건물의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지경이 됐고, 스쿨버스와 대형 차들도 뒤집어진 채 건물 잔해들과 뒤섞여 곳곳에 나뒹구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도됐다.

베셔 주지사는 “아버지의 고향인 팍스톤의 경우 마을의 절반 정도가 완전히 무너졌다. 설명하기조차 어렵다”며 “보통 (구조대원들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안부를 묻지만, 수십만 명의 사람들은 문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피해의 심각성을 전했다.

현재까지 켄터키에서만 최소한 5만6천 가구가 정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테네시에서도 7만명 이상이 정전 상태에 놓였다.

캔터키주의 경우 한국 교민이 3천 명 이상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한나 켄터키주 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한인 피해는 없다”며 “피해가 집중된 인구 1만 명의 소도시 메이필드 지역에는 교민이 없고, 인접한 테네시주 경계 지역에 교민들이 살고 있는데 파악된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메이필드 피해 현장은 차로 둘러본 윤 회장은 “마을이 말 그대로 초토화됐다. 마치 전쟁터 같다”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더 피해가 막심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윤 회장은 “많은 주민이 대피소로 대피해 있지만, 정전되고 물도 나오지 않아 일부 주민들은 차량을 이용해 인근 도시로 옮겨지고 있다”면서 “피해 현장에는 군인들이 배치돼 피해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근에 교환학생으로 자녀를 유학 보낸 학부모들도 한인 관련 사이트 등에서 현지 사정을 물으며 애타는 마음을 달랬다.

켄터키주에 딸을 교환학생으로 보냈다는 한 어머니는 한인 카페에 글을 올려 “딸이 연락 두절 상태”라면서 가슴 졸이며 불안감을 드러냈으나 뒤늦게 연락을 받았다고 소식을 전하고 안도했다.

미국에서는 통상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강력한 토네이도 발생이 드물지만, 최근 이례적으로 중서부 지역의 한랭전선에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며 이 같은 토네이도가 발생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미국에서 역대에 발생한 가장 최악의 토네이도는 1925년 미주리에서 발생했다. 당시 모두 219마일(약 352㎞)을 휩쓸며 모두 695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연합뉴스

켄터키주를 비롯해 중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인한 사망자수가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등 피해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토네이도 발생 사흘째인 12일(일) 워싱턴포스트와 CNN, AF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최소 94명에 달한다.

피해가 집중된 켄터키주에서만 80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구조 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속속 피해 규모가 증가하고 있다.

당국자들은 사망자 숫자가 최소 100명을 넘어설 것이라면서도, 마지막까지 구조와 복구에 매진하겠다며 “기적을 바라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뚜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켄터키 메이필드 양초 공장에서 야간 근무 중이던 노동자 가운데 최소 10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공장에선 당시 110여명이 근무 중이었고 40명가량만이 구조된 상태다.

아마존 시설이 위치한 일리노이주에서도 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테네시에서도 4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칸소와 미주리에서도 각각 2명이 숨졌다고 AP는 보도했다.

CNN은 주말 사이 켄터키를 비롯해 아칸소, 일리노이, 인디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오하이오, 테네시 등 8개주에서 최소한 50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기상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앤디 베셔 켄터키 주지사는 NBC에 출연, “80명 넘게 사망자가 발생했고,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셔 주지사는 CNN에선 “기도하고 있지만, 추가 구조자가 나오는 것은 믿을 수 없는 기적”이라며 “켄터키 역사상 최악의 가장 파괴적인 토네이도다. 이런 피해를 경험하지 못했고, 무어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참담함을 토로했다.

당국은 실종자 수색 및 구조 작업에 집중하고 있으나 워낙 피해규모가 막대해 별다른 진척이 없는 것은 물론 정확한 피해규모 조차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켄터키주의 경우 피해가 집중된 메이필드를 비롯해 몇몇 마을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초토화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메이필드 양초공장의 경우 건물 지붕이 있던 곳까지 강철과 차량이 쌓여있어 건물의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지경이 됐고, 스쿨버스와 대형 차들도 뒤집어진 채 건물 잔해들과 뒤섞여 곳곳에 나뒹구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도됐다.

베셔 주지사는 “아버지의 고향인 팍스톤의 경우 마을의 절반 정도가 완전히 무너졌다. 설명하기조차 어렵다”며 “보통 (구조대원들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안부를 묻지만, 수십만 명의 사람들은 문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피해의 심각성을 전했다.

현재까지 켄터키에서만 최소한 5만6천 가구가 정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테네시에서도 7만명 이상이 정전 상태에 놓였다.

캔터키주의 경우 한국 교민이 3천 명 이상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한나 켄터키주 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 한인 피해는 없다”며 “피해가 집중된 인구 1만 명의 소도시 메이필드 지역에는 교민이 없고, 인접한 테네시주 경계 지역에 교민들이 살고 있는데 파악된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메이필드 피해 현장은 차로 둘러본 윤 회장은 “마을이 말 그대로 초토화됐다. 마치 전쟁터 같다”면서 “생각했던 것보다 더 피해가 막심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윤 회장은 “많은 주민이 대피소로 대피해 있지만, 정전되고 물도 나오지 않아 일부 주민들은 차량을 이용해 인근 도시로 옮겨지고 있다”면서 “피해 현장에는 군인들이 배치돼 피해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근에 교환학생으로 자녀를 유학 보낸 학부모들도 한인 관련 사이트 등에서 현지 사정을 물으며 애타는 마음을 달랬다.

켄터키주에 딸을 교환학생으로 보냈다는 한 어머니는 한인 카페에 글을 올려 “딸이 연락 두절 상태”라면서 가슴 졸이며 불안감을 드러냈으나 뒤늦게 연락을 받았다고 소식을 전하고 안도했다.

미국에서는 통상 춥고 건조한 겨울에는 강력한 토네이도 발생이 드물지만, 최근 이례적으로 중서부 지역의 한랭전선에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며 이 같은 토네이도가 발생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미국에서 역대에 발생한 가장 최악의 토네이도는 1925년 미주리에서 발생했다. 당시 모두 219마일(약 352㎞)을 휩쓸며 모두 695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연합뉴스

More from autho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posts

Advertismentspot_img

Latest posts

[포토] 제 15회 달라스 경찰국 자녀 장학금 수여 및 우수 경관 표창

달라스 한인상공회의소는 달라스 코리아타운 중심부 Royal Lane에 있는 수라 한식당에서 달라스 경찰을 위한 감사 오찬을 주최했습니다.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는 또한 달라스 경찰 직원의 고등학교 졸업생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습니다.

달라스한인회, 알렌몰 총격참사 추모 ‘헌화소’ 개설

5월 9일(화)부터 13일(토), 오전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가 알렌 아웃렛몰 총격 참사 추모 헌화소를 개설했다. 한인회 사무실에 마련된 헌화소는 5월 9일(화)부터 13일(토)까지 오전 11시부터 3시까지...

Want to stay up to date with the latest news?

We would love to hear from you! Please fill in your details and we will stay in touch. It's that sim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