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February 21, 2024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미국미 김치요리대회 우승자 "김치는 중국 아닌 한국 것 알리고파"

미 김치요리대회 우승자 “김치는 중국 아닌 한국 것 알리고파”

“장사하는 식당을 열어서 사람들한테 김치를 소개하고 싶다. 김치는 한국 것이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 많은 사람이 중국 것으로 생각한다. 모든 이에게 김치를 맛볼 기회를 주고 싶다.”

7일(일) 세계적 와인 산지인 미국 캘리포니아의 나파에 있는 명문 요리학교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앳 코피아’에서 열린 제2회 김치 쿡오프(cook-off·요리 경연대회)에서 1등상을 수상한 칼로타 브래들리는 수상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대상 종가집이 후원하고 CIA와 광고대행사 SF애드가 공동주최해 열린 이 행사는 종가집의 김치 제품을 활용해 창의적이면서도 맛있고 보기에도 아름다운 김치 요리를 개발해 선보이는 경연대회다.

sushi sakana
– Sushi Sakana –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브래들리는 이날 김치와 볶음밥을 이용해 만들고 금박까지 얹은 ‘종 김 라이스 스택’ 요리로 우승했다. 브래들리는 지금 자신이 사는 콜로라도에서 공부한 한국인 친구를 사귀면서 김치를 알게 됐다고 한다.

서로 집에 오가며 친하게 지냈는데 처음 그 친구 집에 처음 갔을 때 김치와 돼지 삼겹살, 상추를 내온 것을 먹어보고는 ‘와 세상에. 정말 맛있다’고 느끼면서 김치를 접했다.

그는 ‘김치는 중국 음식’이란 주장에 대해 “김치는 중국어처럼 들리지도 않는다”면서 “이런 행사가 김치가 실은 한국 음식이라는 걸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가정폭력 피해자이기도 하다고 밝힌 브래들리는 “여자는 할 수 없다고 많은 사람이 말했다. (오늘 수상으로) 모든 여성에게 증명하고 싶다. ‘그렇다. 당신은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올해 행사에는 미국 전역에서 32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가 신청을 했다. 온라인으로 레시피와 요리 사진·동영상 등을 살펴보는 예선 심사를 통과한 8명이 이날 결선에 출전해 김치를 이용한 요리로 솜씨를 겨뤘다.

2등상은 입양인 출신의 한국계 미국인 브룩 지인 뉴매스터에게 돌아갔다.

지인 뉴매스터는 “한국 문화를 공유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오늘은 마치 김장날처럼 느껴졌다. 혼자는 할 수 없지만 함께 모여서 공동체와 함께하면 우리 자신보다 더 위대한 것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친구에게 초대받아 김장해본 적이 있다며 미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다른 친구들과 ‘김장데이’를 열어 계속해서 이를 퍼뜨리고 또 그들의 음식 전통을 배워서 그 요리들을 합쳤다고 했다.

지인 뉴매스터는 “오늘 김치와 다른 문화를 섞어서 (새 요리를) 만드는 것은 우리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음식을 통해 우정을 만들고 싶다는 것을 기념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IA 뉴욕 캠퍼스에서 공부하는 학생 김민성씨는 3등상을 수상했다.

이날 대회에는 또 텍사스에 잘 알려진 남미 음식과 한국 음식의 장점을 살린 샐러드 소스로 김치 요리를 만든 백인 남성 크리스토퍼 에드워드, 1회 대회 때 결선에 진출했지만 우승하지 못한 남자 친구의 아쉬움을 풀기 위해 출전한 베트남계인 응우옌 트린, 지난해 새크라멘토에서 우승자가 나온 전통을 잇겠다며 나온 찰리 부 등이 참여했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CIA의 인증 마스터셰프 브래드 반스는 “김치는 용도가 매우 다양하다. 훌륭한 풍미 특성이 있다”면서 “열무김치, 배추김치가 있고 또 다른 유형의 김치가 있다. 이 모든 게 다채로운 방식으로 다른 메뉴에 쓰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캘리포니아 나파에서 열린 ‘김치 쿡오프’에서 1등상을 탄 ‘종김 라이스 스택’ 요리

그는 다만 “많은 미국의 요리사가 김치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그래서 요리에 이를 통합해 김치가 두드러져 보이게 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파에서 열린 제2회 ‘김치 쿡오프’에서 1등상을 탄 칼로타 브래들리

2011년 미국 PBS에서 방영된 김치와 한국 문화에 대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김치 크로니클’을 진행하는 등 ‘김치 전도사’로 활동하는 한국계 미국인 마자 반거리션도 이날 3명의 심사위원 중 1명으로 참석했다.

나파에서 열린 제2회 ‘김치 쿡오프’에서 2등상을 탄 한국계 미국인 브룩 지인

반거리션은 “김치는 과학과 건강을 바탕으로 한 음식이다. 몸을 보살피는 건강을 위한 음식”이라고 치켜세웠다.

나파에서 열린 ‘김치 쿡오프’에서 2등상을 탄 ‘보자기 김치 할라카스’ 요리

그는 ‘미국에서 김치를 먹는 사람이 늘고 있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라며 “몇 주 전 미시간의 외진 지역에 갔는데 아시아인, 히스패닉, 흑인이 없는 곳이었다. 그런데 슈퍼마켓에 김치가 있더라”고 전했다.

나파에서 열린 ‘김치 쿡오프’에 출품된 ‘김치 버거’

그러면서 “내가 사는 뉴욕에선 모든 사람이 다 김치를 안다”며 “전 세계가 김치뿐 아니라 녹색 문화(green culture)를 소중히 여기고 이해하는 것 같다. 진작 그랬어야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spot_img
RELATED ARTICLES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sushi sakana
조금조 보험
Pink Coffee
Bluelime Communications - 웹사이트 / 디자인 / 마케팅 / 브랜딩
spot_img
신동헌 부동산
ARK 뮤직 아카데미
샤인미술학원
라이프교회
XTREME SIGNS
김수진 연방 세무사
Sunny 인테리어 디자인
spot_img
KG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