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April 17, 2024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로컬달라스미 국민들 코로나에 넌더리…올겨울 방역 비상

미 국민들 코로나에 넌더리…올겨울 방역 비상

백신 맞는 바이든

3년 가까이 이어지는 코로나19 유행에 미국 국민들이 지쳐가면서 올겨울 방역 대책에도 비상이 걸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수) 보도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지난주 보건 당국 관계자들을 소환해 다가오는 겨울철 코로나 방역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대책 회의를 열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월그린스, 도어대시, 우버 등 업체들이 처방 약 배달에 참여하도록 하는 방안과 함께 감염 취약계층이 백신을 맞도록 설득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가장 큰 우려를 제기한 지점은 한정된 재정과 일선 의료진들의 번아웃, 코로나 방역에 대한 국민들의 수용력 저하 등이다.

설문조사 업체 퓨리서치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대한 지지율은 팬데믹 초기의 3분의 1 수준으로 하락했다. 연방 데이터를 봐도 현재 개량 백신 접종률은 6%에 불과하다.

보건 당국 관계자들도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주민들을 설득할 전략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와중에 독감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등 다른 감염병의 확산으로 의료진들의 부담은 커지고 있다.

감염병학자 시라 마다드는 “대부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고 개량 백신 접종률은 매우 낮으며 면역력은 낮아지고 있다”며 “그중 가장 심각한 것은 면역을 회피하는 하위 변이가 등장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진영 논리에 휘말려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WP는 지적했다.

내슈빌 코로나 TF를 이끈 외과 의사 알렉스 자항기리는 “이 문제(코로나)를 정치적인 문제로 만든 결과가 어떨지 걱정된다”며 “사람들은 아프거나 죽지 않으려면 무엇을 해야 할지 알고 있지만, 차라리 그 일을 하지 않기를 선택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겨울 코로나로 인해 3만~7만명의 희생자가 추가로 발생할 것에 대비하고 있으나 내년에도 코로나 확산을 막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내달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고전하고 있어 200억달러 규모의 조 바이든 정부 코로나 펀딩 패키지에도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내년부터 정부차원의 백신 및 치료제 구매도 단계적으로 폐지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팬데믹은 끝났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것을 예로 들며 지금 대응책을 마련하기엔 이미 늦었다고 지적했다.

존스홉킨스 간호대학 글로벌 공중보건 및 지역사회 보건 디렉터 서실리아 토모리는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 문제를 국가적 책임이 아닌 개인의 선택으로 몰고 갔다는 점에 문제가 있다고 봤다.

‘백신 미접종자의 팬데믹’ 등 표현으로 개인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려왔다는 설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5일 개량 백신을 접종하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쓴다면 더 나은 겨울을 지낼 수 있게 될 것”이며 “거의 모든 죽음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기업들에도 직원들의 백신 접종을 위해 유급 휴가를 내주도록 권고했고, 실내 환기 작업에 더욱 신경 써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spot_img
RELATED ARTICLES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sushi sakana
조금조 보험
Pink Coffee
Bluelime Communications - 웹사이트 / 디자인 / 마케팅 / 브랜딩
spot_img
신동헌 부동산
ARK 뮤직 아카데미
샤인미술학원
라이프교회
XTREME SIGNS
김수진 연방 세무사
Sunny 인테리어 디자인
spot_img
KG 종합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