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unday, June 23, 2024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Top 5 This Week

spot_img

Related Posts

“미 국무부, 아바나증후군 원인 파악하고도 ‘쉬쉬'”

미 국무부가 ‘아바나 증후군’의 원인으로 고주파 에너지 공격을 일찌감치 파악하고도 수년간 공론화를 차단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왔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5일(월) 지난 2018년 상반기 미 국무부가 해외 근무 중인 2명의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를 대상으로 ‘표적화된 에너지 노출’을 명시한 의료 검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폴리티코가 공개한 검사지에는 해당 검사가 해외 근무자의 ‘표적화된 에너지 노출’에 대한 검사를 위한 것이라고 표기돼 있다.

이들은 검사 후 즉각 본국으로 귀환했다.

피해자 가운데 한 명으로 중국 광저우(廣州) 근무 중 증상을 호소한 마크 렌지는 폴리티코에 당시 검사지를 공개하고 국무부가 이 문제와 관련해 의회 및 관계기관과 접촉을 막았다고 폭로했다.

2017년말 대사관 보안 엔지니어로 근무한 렌지는 상사에게 증상을 보고한 뒤 6개월 뒤에야 에너지 노출 표적이 된 것으로 판정받고 광저우를 떠날 수 있었다.

렌지는 국무부가 자신과 다른 피해자의 사례를 숨기고 의회에 관련 정보를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국무부는 렌지가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 의회 조사에 협조하자 보복에 나서기도 했다고 그는 비난했다.

– 뚜레쥬르 갤러리아 마트 점 –

해외에서 근무 중인 미국 외교관에게서 집단으로 발병한 아바나 증후군은 현기증과 두통, 피로, 메스꺼움, 인지 장애 등을 동반하는 원인 미상의 신경계 질환을 말한다.

2016년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처음 보고된 뒤 중국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 등 각지에서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현재까지 파악된 피해자만 200명이 넘는다.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문제의 심각성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자 중앙정보국(CIA) 내부에 별도 팀을 꾸려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초 아바나 증후군 피해자를 위한 지원법에 서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Popular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