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미국인 암으로 덜 죽는다…30년새 사망률 3분의 1 ‘뚝’

미국인의 암 사망률이 30년 전보다 32%가량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 진단, 치료법 개선, 흡연자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암학회(ACS)는 12일(수)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2019년 미국인의 암 사망률이 지난 1991년에 비해 3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당시 미국인의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 당 215.1명 수준이었는데 28년 뒤인 2019년에는 인구 10만명 당 146명으로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이는 이 기간 암으로 사망한 미국인이 350만 명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My Pilates –

ACS는 “이 같은 결과는 대체로 폐암과 흡연과 연관된 다른 암을 초래하는 흡연자 숫자가 감소한 덕분”이라고 밝혔다. ACS에 따르면, 폐암은 다른 암보다 더 많은 사망으로 이어진다.

ACS는 “최근 몇 년 동안에는 더 많은 사람이 조기 단계에서 폐암 진단을 받고, 그 결과 더 오래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ACS는 또한 암으로 인한 사망률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1990년대에는 사망률이 매년 1%씩 떨어진 반면, 2015∼2019년에는 연간 약 2%씩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ACS는 “암 사망률 하락에 속도가 붙은 것은 예방과 검사, 조기 진단, 치료의 힘과 함께 ‘암 없는 세상’에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우리의 전체적인 잠재력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반적인 암 사망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인종 등에서의 차이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ACS는 보고했다.

실제로 거의 모든 종류의 암에서 흑인의 생존율은 백인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령, 흑인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백인보다 4% 더 낮음에도 불구하고,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백인보다 41% 높았다.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 가운데 하나인 간암의 경우 아메리칸 원주민과 알래스카 원주민이 미국 내 다른 인종에 비해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ACS는 이 같은 차이가 “역사적이고 구조적인 인종주의와 차별적 관행에서 비롯된 재산, 교육 수준, 전반적인 생활 수준에서의 불평등에서 비롯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인해 예방과 진단, 치료 등 전반적인 암 관련 서비스에 대한 사람들의 접근 기회가 축소됐다”면서 이로 인해 유색인종 공동체가 안게 된 부담을 고려할 때 ‘암 불평등’이 더 심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ACS는 올해 미국에서 약 190만 명이 새롭게 암발병 진단을 받고, 약 61만 명의 암환자가 사망할 것으로 예상했다.

ACS는 새롭게 암발병 진단을 받을 사람의 최소 42%는 흡연, 과체중, 음주, 영양 불량, 신체활동 미흡 등 ‘잠재적으로 예방 가능’한 원인 때문에 발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ACS가 공개한 이번 통계는 2019년 자료까지 반영한 것으로 팬데믹으로 인한 희생자 수는 포함되지 않았다. 암은 심장병에 이어 미국에서 2번째로 큰 사망 원인으로 꼽힌다.

연합뉴스

미국인의 암 사망률이 30년 전보다 32%가량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 진단, 치료법 개선, 흡연자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암학회(ACS)는 12일(수)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2019년 미국인의 암 사망률이 지난 1991년에 비해 3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당시 미국인의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 당 215.1명 수준이었는데 28년 뒤인 2019년에는 인구 10만명 당 146명으로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이는 이 기간 암으로 사망한 미국인이 350만 명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My Pilates –

ACS는 “이 같은 결과는 대체로 폐암과 흡연과 연관된 다른 암을 초래하는 흡연자 숫자가 감소한 덕분”이라고 밝혔다. ACS에 따르면, 폐암은 다른 암보다 더 많은 사망으로 이어진다.

ACS는 “최근 몇 년 동안에는 더 많은 사람이 조기 단계에서 폐암 진단을 받고, 그 결과 더 오래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ACS는 또한 암으로 인한 사망률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1990년대에는 사망률이 매년 1%씩 떨어진 반면, 2015∼2019년에는 연간 약 2%씩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ACS는 “암 사망률 하락에 속도가 붙은 것은 예방과 검사, 조기 진단, 치료의 힘과 함께 ‘암 없는 세상’에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우리의 전체적인 잠재력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반적인 암 사망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인종 등에서의 차이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ACS는 보고했다.

실제로 거의 모든 종류의 암에서 흑인의 생존율은 백인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령, 흑인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백인보다 4% 더 낮음에도 불구하고,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백인보다 41% 높았다.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 가운데 하나인 간암의 경우 아메리칸 원주민과 알래스카 원주민이 미국 내 다른 인종에 비해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ACS는 이 같은 차이가 “역사적이고 구조적인 인종주의와 차별적 관행에서 비롯된 재산, 교육 수준, 전반적인 생활 수준에서의 불평등에서 비롯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인해 예방과 진단, 치료 등 전반적인 암 관련 서비스에 대한 사람들의 접근 기회가 축소됐다”면서 이로 인해 유색인종 공동체가 안게 된 부담을 고려할 때 ‘암 불평등’이 더 심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ACS는 올해 미국에서 약 190만 명이 새롭게 암발병 진단을 받고, 약 61만 명의 암환자가 사망할 것으로 예상했다.

ACS는 새롭게 암발병 진단을 받을 사람의 최소 42%는 흡연, 과체중, 음주, 영양 불량, 신체활동 미흡 등 ‘잠재적으로 예방 가능’한 원인 때문에 발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ACS가 공개한 이번 통계는 2019년 자료까지 반영한 것으로 팬데믹으로 인한 희생자 수는 포함되지 않았다. 암은 심장병에 이어 미국에서 2번째로 큰 사망 원인으로 꼽힌다.

연합뉴스

More from autho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posts

Advertismentspot_img

Latest posts

[포토] 제 15회 달라스 경찰국 자녀 장학금 수여 및 우수 경관 표창

달라스 한인상공회의소는 달라스 코리아타운 중심부 Royal Lane에 있는 수라 한식당에서 달라스 경찰을 위한 감사 오찬을 주최했습니다.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는 또한 달라스 경찰 직원의 고등학교 졸업생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습니다.

달라스한인회, 알렌몰 총격참사 추모 ‘헌화소’ 개설

5월 9일(화)부터 13일(토), 오전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가 알렌 아웃렛몰 총격 참사 추모 헌화소를 개설했다. 한인회 사무실에 마련된 헌화소는 5월 9일(화)부터 13일(토)까지 오전 11시부터 3시까지...

Want to stay up to date with the latest news?

We would love to hear from you! Please fill in your details and we will stay in touch. It's that sim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