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Friday, May 20,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Home라이프연예/스포츠메시, 운동선수 수입 순위 1위 ... 1년 수입 1억3천만 달러

메시, 운동선수 수입 순위 1위 … 1년 수입 1억3천만 달러

샤인미술학원
VERY GOOD HOMES 부동산
spot_img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킹’ 르브론 제임스(미국)와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에서 활약하는 ‘축구 영웅’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같은 날 발표된 2개의 운동선수 수입 순위에서 1·2위 자리를 나눠 가졌다.

12일 발표된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의 최근 1년간 운동선수 수입 순위에서는 메시가 1위, 제임스가 2위였고, 역시 미국의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 기업 스포티코의 같은 순위에서는 제임스가 1위, 메시 2위로 집계됐다.

먼저 포브스 집계에서는 메시의 최근 1년간 수입이 1억3천만 달러(약 1천667억원)로 1위였고, 제임스는 1억2천120만 달러(약 1천554억원)로 2위였다.

반면 스포티코의 순위를 보면 제임스가 1억2천690만 달러로 1위, 메시는 1억2천200만 달러로 2위에 자리했다.

두 개의 순위 모두 최근 1년간 급여 및 상금으로 번 돈과 후원 및 광고 등을 통한 과외 수입을 더한 액수를 집계한 것이다.

포브스와 스포티코의 순위에 약간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메시와 제임스 모두 1년에 1천600억원 안팎의 엄청난 수입을 올리는 선수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1천600억원을 기준으로 하루 수입이 4억3천만원 정도 되는 셈이다.

지난해 포브스와 스포티코의 운동선수 수입 순위 1위를 석권한 격투기 선수 코너 맥그리거(아일랜드)는 스포티코 순위 22위, 포브스에서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포브스는 이날 상위 10명만 발표했고, 상위 50명까지 순위는 이달 말에 공개할 예정이다. 스포티코는 상위 100위까지 선정했다.

스포티코 순위에서 테니스 선수인 오사카 나오미(일본)는 5천320만 달러의 수입으로 여자 선수, 아시아 국적 선수 모두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장충동왕족발 -장충동왕족발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뜨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뜨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COWAY 갤러리아마트 내 :: 이은실 -코웨이 - 갤러리아 마트 내 이은실 4694493702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