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aturday, June 22, 2024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Top 5 This Week

spot_img

Related Posts

“마스크 의무화하면 코로나19 발병 53% 줄어든다”

마스크 의무화 정책이 코로나19 발병을 53% 감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17일(수) 의학전문지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호주, 중국 연구진은 이날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한 논문 ‘코로나19 유병률·감염률·치명률에 대한 공공 보건 정책의 효과: 체계적 문헌 고찰과 메타분석’에서 이 같은 조사결과를 소개했다.

논문은 마스크 쓰기, 손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얼마나 효과적인지 분석했다.

-뚜레쥬르 갤러리아 마트점 –

연구진은 과거 연구 논문 데이터들을 종합 분석하는 ‘체계적 문헌 고찰’, ‘메타 분석’ 방식을 적용한 결과 이들 대책이 모두 코로나19 발병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총 38만9천228명을 대상으로 한 6개 연구 결과를 분석한 결과 마스크 착용의 경우 미착용보다 전체적인 발병 위험이 53%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 씻기 역시 1만34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 3개를 종합 분석한 결과 발병 정도가 53% 감축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경우 10만8천933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5개 연구 결과를 종합한 결과 25%의 감염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코로나19 백신이 생명을 구하는 데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으나 감염을 100% 막아주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중보건 정책을 시행할 때 공동체의 보건과 사회문화적 필요를 고려해야 한다”며 “백신접종 상황에서 효과적인 공중보건 대책이 어떤 것인지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악시오스는 “세계 곳곳에서 백신 접종을 이유로 마스크 의무화 정책을 완화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마스크 의무화 폐지를 너무 서둘러선 안 된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이번 연구결과를 해석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Popular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