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Wednesday, September 28,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뉴스로컬뉴스달라스 임신부, HOV 차선서 딱지 끊기자 "태아도 사람" 납부 거부

달라스 임신부, HOV 차선서 딱지 끊기자 “태아도 사람” 납부 거부

spot_img
spot_img
미 연방대법원 앞의 낙태 찬반 시위대

달라스에서 홀로 운전하던 임신부가 HOV(다인용) 차선에서 교통 딱지를 끊기자 태아도 사람이라며 범칙금 납부를 거부했다.

32세의 여성 브랜디 보튼은 임신 34주 차이던 지난달 29일 센추럴 고속도로의 HOV 차선에서 운전하다 교통경찰의 검문을 받았다.

HOV 차선은 2인 이상 탑승 차량만 지날 수 있다.

검문 경찰은 다른 사람이 같이 타고 있냐고 물었고, 보튼은 “두 명이 타고 있다”며 자신의 배를 가리킨 뒤 “바로 여기에 여자아이가 있다”고 대답했다.

텍사스는 형법상 태아를 사람으로 인정하지만 교통 법규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교통경찰은 HOV 차선 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고, 보튼은 결국 215달러의 범칙금 고지서를 받았다.

보튼은 이달 예정된 법원 심리 때 이의를 제기할 예정이다.

보튼의 사례는 연방대법원이 지난달 24일 헌법에 낙태권 보장에 관한 조문이 없다는 이유로 임신 24주까지 낙태권을 보장해온 기존 판례를 파기하고 주(州)의 결정 권한으로 넘긴 뒤 미 전역에서 논란이 들끓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다만 보튼은 여성이 자신의 신체에 대한 선택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낙태 옹호론자는 아니라고 말했다.

실제로 보튼은 당시 6살난 아들을 데리러 갈 시간이 늦어 HOV 차선을 이용했을 뿐이고, 첫째 아이를 임신했을 때도 이 차선을 이용한 적이 있다.

대법원 판결에 항의하기 위해 일부러 HOV 차선에 들어간 것이 아니라 태아도 사람이라는 소신에 따른 행동이라는 게 보튼의 설명이다.

보튼은 “내가 HOV 차선에 뛰어든 것은 연방대법원 판결 때문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