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Friday, March 24, 2023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미국경찰서 드나들던 뒷골목 흑인소년이 뉴욕시장으로

경찰서 드나들던 뒷골목 흑인소년이 뉴욕시장으로

800만 뉴요커들의 시장이 된 에릭 애덤스(60)는 베테랑 경찰관 출신의 흑인 정치인이다.

뉴욕 시민들은 2일(화) 시장 선거에서 경찰 간부를 지낸 뉴욕 자치구 브루클린 구청장 에릭 애덤스를 선택했다고 AP통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애덤스는 1990∼1993년 시장이었던 데이비드 딘킨스에 이어 흑인으로서는 두 번째 뉴욕시장이 된다.

– XTREMESIGNS –

애덤스는 뉴욕 브루클린에서 태어났으며 자신을 스스로 ‘브라운스빌의 아들’이라고 말한다. 브라운스빌은 뉴욕 브루클린에서 흑인들이 압도적으로 많이 사는 곳이다.

그는 뉴욕 퀸스의 노동자 계급 가정에서 자랐다.

경찰 출신인 그는 15살에 경찰에 의해 체포된 적도 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그는 청소년 시절 지역 갱단에 가입했으며 15세에 형과 함께 남의 집을 털다 경찰에 붙잡혔다.

체포될 당시 그는 수갑에 채워진 채 경찰에게 구타당했고 며칠 뒤 재판에서 ‘보호관찰’ 처분을 받고 풀려났다.

애덤스는 당시 사건을 겪으면서 경찰관이 돼 경찰을 변화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경찰이 됐을 때 범죄와 함께 경찰들의 학대도 알게 됐고, 어떻게 하면 뉴욕뿐만 아니라 미국을 변화시킬 수 있을지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1984년 경찰관이 됐고 경찰로 일하면서 1995년 인종차별적 프로파일링에 반대하는 단체를 만들어 이끌기도 했다.

그는 2006년 경찰복을 벗은 뒤 민주당 소속으로 뉴욕주 상원의원에 당선되면서 정치인의 길을 걷게 됐다.

그는 2013년까지 상원의원으로 일하면서 동성결혼 허용에 찬성하는 등 진보적 행보를 이어갔으며, 2013년 뉴욕시 자치구인 브루클린에서 구청장에 당선돼 지금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spot_img
RELATED ARTICLES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KG 종합보험
sushi sakana
조금조 보험
Pink Coffee
spot_img
Bluelime Communications - 웹사이트 / 디자인 / 마케팅 / 브랜딩
spot_img
신동헌 부동산
ARK 뮤직 아카데미
샤인미술학원
라이프교회
XTREME SIGNS
김수진 연방 세무사
Sunny 인테리어 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