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가톨릭 사제 부족해진 미국, 아프리카서 초빙

미국에서 가톨릭 사제와 수녀가 부족해져 아프리카에서 사제를 초빙해 오는 처지가 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에선 1970년대 이후 사제 지망생이 줄어든 데다 가톨릭 성비위 사건 등이 잇따라 사제 구하기가 어려워졌지만, 아프리카는 최근 가톨릭이 매우 왕성하게 전파되고 있어서다.

앨라배마주의 시골 마을 웨도위와 라넷 등 2개 교구에서 활동하는 아산나시우스 치디 아바눌로 신부는 나이지리아 출신이다.

– Pink Coffee –

아바눌로 신부는 일요일마다 라넷에서 미사를 하고 나서 한 시간을 차를 타고 웨도위로 달려가 두 개 성당에서 다시 영어와 스페인어로 각각 미사를 집전한다.

백인 은퇴자가 많은 성당에선 설교를 7분 이내로 짧게 하고, 스페인어로 미사를 진행하는 성당에선 설교 시간을 네 배로 늘리는 등 아바눌로 신부는 여러 성당을 오가면서 신자들의 특성에 맞춘 목회법을 터득했다.

아바눌로 신부는 “(백인 은퇴자 신도들은) 설교를 길게 하면 집중력을 잃는다. (스페인어를 쓰는) 교인들에겐 설교를 길게 할수록 좋다”고 말했다.

여기에 아프리카 특유의 정서도 가미한다.

아바눌로의 교인인 앰버 무스먼은 “신부님은 설교 중 갑자기 노래를 부를 때가 있다”면서 “그 전의 미사는 정말 조용하고 엄숙했지만 아바눌로 신부의 미사는 많이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아바눌로는 나이지리아에서 1990년 사제 서품을 받고 2003년 미국으로 건너와 오클랜드, 캘리포니아, 내슈빌, 테네시 등지에서 활동했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아프리카 출신 사제는 아바눌로 외에도 여럿이 있다. 미국의 많은 교구가 부족해진 사제의 자리를 메우기 위해 아프리카에 눈을 돌리고 있다.

조지타운대학 가톨릭 응용연구센터의 토마스 건트 신부는 “1970년대부터 수도원이나 수녀원에 들어가는 젊은이가 줄었고 1950년대나 60년대에 사제가 된 신부들은 이제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미국 출신 사제가 줄어든 것은 그만큼 가톨릭 신자가 많이 줄어든 데다 전 세계적으로 터져 나온 가톨릭 사제의 성범죄 스캔들 때문이다.

가톨릭에서 여성과 결혼한 남성은 사제가 될 수 없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이와 같은 제한을 풀면 사제 부족 사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 바티칸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센터에 따르면 작년 미국의 사제 수는 1970년에 비해 60%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 때문에 미국 내 3천500개 교구는 담당 신부가 없다. 수녀는 같은 기간 75% 급감했다.

반면 아프리카는 가톨릭이 매우 왕성하게 전파되고 있고 수도원은 꽉 차 있다.

짐바브웨 출신으로 현재 웨스트 버지니아 클락슨버그의 수녀원에 있는 마리아 쉐리 루퀴슈로 수녀는 “처음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로 옮길 때 거기가 어디에 있냐고 물었다”면서 “나는 그냥 백인 나라로 가는 흑인 수녀일 뿐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2004년 미국에 처음 왔을 때 한 소녀가 다가와 자신의 팔을 손가락으로 문지르고는 물끄러미 손가락을 쳐다보는 것을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자신을 더럽게 여긴다고 생각한 루퀴슈로 수녀는 가슴이 무너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지만, 지금은 많은 신도의 환영을 받으며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열대 지방에 살다가 미국에 와서 밤새 내린 폭설을 보며 매우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다.

AP 통신은 아프리카 출신 사제와 수녀들이 미국 사회에 처음 적응할 때 이처럼 크고 작은 문화적 충격을 느낀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출신인 크리스티나 온예우체 수녀의 경우 보스턴의 한 병원에서 장례 의식을 관장할 때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화장은 처음 보는 광경이었기 때문이다.

온예우체 수녀는 “그땐 ‘정말? 어떻게 사람을 태울 수 있지?’라고 생각했었다”고 당시를 되새겼다.

아프리카 출신 사제와 수녀들은 처음 미국에 왔을 땐 언어 소통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이 때문에 많은 교구는 이들이 발음을 교정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가톨릭 사제와 수녀가 부족해져 아프리카에서 사제를 초빙해 오는 처지가 됐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에선 1970년대 이후 사제 지망생이 줄어든 데다 가톨릭 성비위 사건 등이 잇따라 사제 구하기가 어려워졌지만, 아프리카는 최근 가톨릭이 매우 왕성하게 전파되고 있어서다.

앨라배마주의 시골 마을 웨도위와 라넷 등 2개 교구에서 활동하는 아산나시우스 치디 아바눌로 신부는 나이지리아 출신이다.

– Pink Coffee –

아바눌로 신부는 일요일마다 라넷에서 미사를 하고 나서 한 시간을 차를 타고 웨도위로 달려가 두 개 성당에서 다시 영어와 스페인어로 각각 미사를 집전한다.

백인 은퇴자가 많은 성당에선 설교를 7분 이내로 짧게 하고, 스페인어로 미사를 진행하는 성당에선 설교 시간을 네 배로 늘리는 등 아바눌로 신부는 여러 성당을 오가면서 신자들의 특성에 맞춘 목회법을 터득했다.

아바눌로 신부는 “(백인 은퇴자 신도들은) 설교를 길게 하면 집중력을 잃는다. (스페인어를 쓰는) 교인들에겐 설교를 길게 할수록 좋다”고 말했다.

여기에 아프리카 특유의 정서도 가미한다.

아바눌로의 교인인 앰버 무스먼은 “신부님은 설교 중 갑자기 노래를 부를 때가 있다”면서 “그 전의 미사는 정말 조용하고 엄숙했지만 아바눌로 신부의 미사는 많이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아바눌로는 나이지리아에서 1990년 사제 서품을 받고 2003년 미국으로 건너와 오클랜드, 캘리포니아, 내슈빌, 테네시 등지에서 활동했다.

미국에서 활동하는 아프리카 출신 사제는 아바눌로 외에도 여럿이 있다. 미국의 많은 교구가 부족해진 사제의 자리를 메우기 위해 아프리카에 눈을 돌리고 있다.

조지타운대학 가톨릭 응용연구센터의 토마스 건트 신부는 “1970년대부터 수도원이나 수녀원에 들어가는 젊은이가 줄었고 1950년대나 60년대에 사제가 된 신부들은 이제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미국 출신 사제가 줄어든 것은 그만큼 가톨릭 신자가 많이 줄어든 데다 전 세계적으로 터져 나온 가톨릭 사제의 성범죄 스캔들 때문이다.

가톨릭에서 여성과 결혼한 남성은 사제가 될 수 없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이와 같은 제한을 풀면 사제 부족 사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에 바티칸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센터에 따르면 작년 미국의 사제 수는 1970년에 비해 60%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이 때문에 미국 내 3천500개 교구는 담당 신부가 없다. 수녀는 같은 기간 75% 급감했다.

반면 아프리카는 가톨릭이 매우 왕성하게 전파되고 있고 수도원은 꽉 차 있다.

짐바브웨 출신으로 현재 웨스트 버지니아 클락슨버그의 수녀원에 있는 마리아 쉐리 루퀴슈로 수녀는 “처음 미국 웨스트 버지니아로 옮길 때 거기가 어디에 있냐고 물었다”면서 “나는 그냥 백인 나라로 가는 흑인 수녀일 뿐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2004년 미국에 처음 왔을 때 한 소녀가 다가와 자신의 팔을 손가락으로 문지르고는 물끄러미 손가락을 쳐다보는 것을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자신을 더럽게 여긴다고 생각한 루퀴슈로 수녀는 가슴이 무너지는 듯한 느낌을 받았지만, 지금은 많은 신도의 환영을 받으며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열대 지방에 살다가 미국에 와서 밤새 내린 폭설을 보며 매우 놀라기도 했다고 밝혔다.

AP 통신은 아프리카 출신 사제와 수녀들이 미국 사회에 처음 적응할 때 이처럼 크고 작은 문화적 충격을 느낀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출신인 크리스티나 온예우체 수녀의 경우 보스턴의 한 병원에서 장례 의식을 관장할 때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 화장은 처음 보는 광경이었기 때문이다.

온예우체 수녀는 “그땐 ‘정말? 어떻게 사람을 태울 수 있지?’라고 생각했었다”고 당시를 되새겼다.

아프리카 출신 사제와 수녀들은 처음 미국에 왔을 땐 언어 소통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이 때문에 많은 교구는 이들이 발음을 교정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

More from autho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Related posts

Advertismentspot_img

Latest posts

[포토] 제 15회 달라스 경찰국 자녀 장학금 수여 및 우수 경관 표창

달라스 한인상공회의소는 달라스 코리아타운 중심부 Royal Lane에 있는 수라 한식당에서 달라스 경찰을 위한 감사 오찬을 주최했습니다. 달라스한인상공회의소는 또한 달라스 경찰 직원의 고등학교 졸업생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습니다.

달라스한인회, 알렌몰 총격참사 추모 ‘헌화소’ 개설

5월 9일(화)부터 13일(토), 오전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운영 달라스한인회(회장 유성주)가 알렌 아웃렛몰 총격 참사 추모 헌화소를 개설했다. 한인회 사무실에 마련된 헌화소는 5월 9일(화)부터 13일(토)까지 오전 11시부터 3시까지...

Want to stay up to date with the latest news?

We would love to hear from you! Please fill in your details and we will stay in touch. It's that sim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