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Monday, October 3, 2022
spot_img
Very Good Homes
spot_img
VERY GOOD HOMES 부동산
Home뉴스내셔널美 여성유권자 등록 급증…낙태권 대법 판결 '심판론' 실현될까

美 여성유권자 등록 급증…낙태권 대법 판결 ‘심판론’ 실현될까

spot_img
spot_img
미 대법원 앞 언쟁하는 낙태 찬반 시위대

미국 연방대법원이 여성의 낙태 권리를 뒤집는 판결을 내린 이후 일부 주(州)에서 여성 신규 유권자 등록이 급증하면서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여성 표심’이 변수로 떠오를 조짐이다.

미국 민주당 정치 데이터 서비스 업체인 타겟스마트 인사이트에 따르면 위스콘신, 캔자스, 미시간 등 낙태권이 폐지될 위험에 처한 주에서 여성 신규 유권자 등록이 남성을 크게 앞서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24일(수) 보도했다.

이런 현상은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기 판결이 이미 중간선거의 핵심 변수로 부상한 상황에서 실제로 여성들의 반발을 보여주는 방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이 대법원 판결에 대한 중간선거 심판론을 앞세우는 가운데 민주당 지지층의 78%가 ‘이 결정 때문에 중간선거에서 투표하겠다’고 답했다는 미 공영라디오 NPR와 PBS의 여론조사 결과도 지난 6월 나온 바 있다.

앞서 연방대법원은 지난 6월 낙태권을 헌법상의 권한으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을 폐기하고 주별로 결정권을 넘기면서 미국 사회에서 찬반 논란을 야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캔자스주에서는 대법원 판결 이후 여성 유권자의 신규 등록이 전체의 70%에 달하면서 남성보다 무려 40%가 높았다.

캔자스주는 이달 초 낙태권을 보장한 기존 주 헌법 조항을 삭제하는 개헌안에 대한 찬반 투표 결과 주민 61%가 반대해 개헌이 무산됐다. 이 투표는 유권자에게 낙태권 찬반을 물은 첫 투표로 대법원 판결에 대한 반감을 그대로 보여줬다.

역시 낙태권을 놓고 법적 분쟁이 일고 있는 미시간주에서도 대법원 판결 이후 유권자 등록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8.1% 많았다.

미시간주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낙태권 보장을 주 헌법에 명문화하기 위해 주민 서명을 받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임산부의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낙태를 중범죄로 다루고 있는 위스콘신주에서는 여성 유권자 등록이 남성보다 15.6% 많았다.

위스콘신주는 이 법을 1849년에 통과시켰고, 민주당 소속의 주 법무장관은 이 법을 집행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밖에 루이지애나주와 펜실베이니아주도 여성 신규 등록자가 남성보다 각각 13%, 12% 많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타켓스마트는 “민주당 주에서만 나타나는 현상이 아니다”라며 “낙태 선택권이 위험에 처해 있거나, 주 결정으로 선택권이 없어진 주에서 두드러진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pot_img
RELATED ARTICLES
- 쿠쿠 제품문의 이미리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 KG 종합보험 -KG 종합보험
- Sushi Sakana - sushi sakana
- 조금조 보험 -조금조 보험
- Pink Coffee -Pink Coffee
- JJ GOLF ACADEMY -JJ GOLF ACADEMY
- 코웨이 이은실 - spot_img
- 이누 디자인 -이누 디자인
- My Pilates 마이 필라테스 스튜디오 - spot_img
- 김원영 변호사- 김원영 변호사
- 샤인미술학원 -샤인미술학원
- ARK 뮤직 아카데미 -ARK 뮤직 아카데미
- GENESIS 비행학교 -샤인미술학원
- 라이프교회 -라이프교회
- 하늘샘교회 -하늘샘교회
- 신동헌 부동산 -신동헌 부동산
- XTREMESIGNS -XTREME SIG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