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Tuesday, April 16, 2024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spot_img
Modern Line Med Spa
Home뉴스미국"美 부모들, 코로나19 끝나도 비싼 보육비에 일자리 복귀 못 해"

“美 부모들, 코로나19 끝나도 비싼 보육비에 일자리 복귀 못 해”

육아휴직 후 퇴사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이 시작되면서 직장을 잃은 미국 저소득층 상당수가 보육비 부담에 아직 일자리에 복귀하지 못하면서 역대 최저 실업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일) 보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활발한 경제활동을 하는 시기인 25∼54세 미국인 중 팬데믹 이전에 회사를 그만둔 뒤 아직 복직하지 못한 경우가 38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BoA는 저렴한 양질의 보육 서비스 부족이 이 같은 현상의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은행 계좌와 노동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자리 수는 팬데믹 시작 당시인 2020년 2월 이후 최근까지 약 2% 늘었으나, 작년 말 기준 보육비를 결제한 고객 수는 2020년 초에 비해 7% 감소했다.

또 2019년 최소 6개월간 급여를 받았으나 지난해 마지막 분기 급여를 수령하지 못한 핵심 경제활동 연령층 노동자 가운데 74%가 소득 분포상 하위 2분위에 속했으며 고소득자는 6%에 불과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도 지난달 내놓은 경기동향 보고서 베이지북에서 보육 서비스 부족이 노동 참여를 가로막는다고 평가했다.

미 인구조사국의 지난달 설문에서는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490만명이 보육 기관을 다니지 않는 자녀 때문에 결근한 것으로 조사돼 팬데믹이 사라진 이후에도 보육의 어려움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보육 서비스 부족과 조기 퇴직, 질병에 대한 우려 등으로 구직활동이 위축돼 지난 1월 실업률이 53년 만에 최저인 3.4%를 기록했다고 WSJ은 지적했다.

BoA 인스티튜트의 애나 저우 이코노미스트는 “보육 서비스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느냐가 큰 이슈”라며 “비싼 보육비가 저소득층 노동자를 집에 붙잡아 놓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spot_img
RELATED ARTICLES
쿠쿠 캐롤톤H-mart 이미리 9729557475
sushi sakana
조금조 보험
Pink Coffee
Bluelime Communications - 웹사이트 / 디자인 / 마케팅 / 브랜딩
spot_img
신동헌 부동산
ARK 뮤직 아카데미
샤인미술학원
라이프교회
XTREME SIGNS
김수진 연방 세무사
Sunny 인테리어 디자인
spot_img
KG 종합보험